자 유 게 시 판



  태희(2003-08-18 13:11:44, Hit : 2149, Vote : 626
 http://psyche3786.cafe24.com
 아름다운 이별

몇 달 동안 병원 생활을 하고 집으로 돌아온 할머니는 가끔 아빠의 손을 잡고
“내가 아무래도 이번 겨울을 넘기지 못할 거 같구나” 하고 말했다.

할머니가 겨울을 넘기지 못할 거라는 담당의사의 말을 아무도 말한 적이 없었지만
할머니는 당신이 떠나갈 시간을 알고 있었다.

가끔씩 의식을 잃곤 하면서도 할머니는 기어코 그 해 겨울을 이겨냈다.
그리고 6월 어느 화창한 날, 세상에서 가장 긴 여행을 떠나고 말았다.
할머니는 병원에서 말한 것보다 4개월이나 더 사셨다.
할머니 장례식을 마치고 나서 엄마는 가족들의 겨울옷을 장롱 속에 넣고 있었다.

“엄마, 우리가 이런 거, 할머니가 정말 몰랐을까?”
“모르셨을 거야. 몇 달을 마루에도 한번 못 나오시고 누워만 계셨던 분이 뭘 아셨겠어? 나중엔 엄마 얼굴도 못 알아보셨는데….”
“하긴 그래.”

우리 가족은 6월의 초여름에도 할머니 방에 들어갈 때면 늘 겨울옷을 입었다.
어떤 날은 장갑을 끼고 목도리까지 하고서 할머니 방에 들어간 적도 있다.
심지어 나는 할머니 손을 잡기 전에 차가운 얼음을 만져서 아직도 겨울이어서
손이 차갑다는 것을 느끼게 해 드렸다.
그 해 겨울을 넘기지 못할 거라던 할머니에게 우리는 그렇게 해서라도 봄이 오는 것을 막아 드리고 싶었다.

그렇게 해서 우리 가족은 그토록 소중한 4개월을 할머니와 함께 보낼 수 있었다.
시간은 모든 것을 데려가 버린다.
하지만 할머니에 대한 가족들의 사랑이 할머니와 같이 있는 시간을 늘려 줄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.


<연탄길>, 이철환, 삼진기획

- 출처 : 월간 '좋은 생각'



관리자 (2003-08-19 13:00:43)   
흑. 이렇게 아름다운 사연이.


공지   너무 많은 광고때문에 회원만 글을 쓰게 했습니다.  관리자  2004/10/06 2350 639
27   HP LaserJet 4100 Series PCL  관리자 2010/08/26 1616 528
26   잘지내나? 친구야  이정훈 2009/12/18 1352 448
25   제사 준비하느라 수고했어요..*^^*  희야*^^* 2004/01/19 2668 760
24   채팅 소스 좀 구할 수 잇을까요? [1]  와타나베 2003/09/26 2336 592
23   뿅갈때와 닝기리할때(펀글)  희야*^^* 2003/08/27 2493 640
22   형..프레임 고정좀 하지... [1]  희야*^^* 2003/08/20 1973 601
21   한 번 쓰러지면 일어나기 힘들다. - 윤영돈 [2]  희야*^^* 2003/08/20 2140 648
20   두세 곱절 더 - 안철수 [2]  희야*^^* 2003/08/20 2149 614
  아름다운 이별 [1]  태희 2003/08/18 2149 626
18   형~~~ 올만~~ ^^  태희 2003/08/15 2241 619
17   MBTI 성격 테스트.  아틀란티스 소년^^ 2003/07/28 2087 613
16   시동이형~~~ [2]  희야*^^* 2003/05/07 2447 697
15     겨울냄새 가득한 겨울바다로...  엠티비몰 2004/01/13 1830 500
14   안녕하세요 문의할게있어서..부탁드립니다.  null 2003/04/23 2530 641
13     [re] 안녕하세요 문의할게있어서..부탁드립니다.  관리자 2003/04/24 2427 628
12   홈페이지 잘 보고 갑니다.  최형석 2003/03/27 2153 560
11   이라크사태에 대한 각 국가들은...  관리자 2003/03/11 2771 670
10   각종사진확대로 집안에무드 를  오원탁 2003/01/17 2424 753
9   옥주현과...200마리의 돼지~~ㅋㅋ  옥돼지 2002/12/27 3407 688

1 [2]
 

Copyright 1999-2017 Zeroboard / skin by zero